Home · Articles posted by huray

선제적, 능동적 보험의 의미를 알아봅니다. http://www.yoonsupchoi.com/2018/11/15/digital-health-future-of-insurance/

데일리메디 기사입니다. 국내에서도 모바일 의료용 애플리케이션 인허가 신고 건수가 급증하면서 이들의 규제 수위에 대한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지난해 의료기기 인허가 통계의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모바일 의료용 앱을 적용한 유헬스케어 게이트웨이의 개발이 활성화되는 경향을 알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유헬스케어 의료기기로 허가·신고 된 소프트웨어 가운데 12건이 모바일 의료용 앱 제품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을…

메디칼업저버 기사입니다. 헬스케어 시장에는 수많은 당뇨병 관리 앱이 존재하지만 제대로 된 수익을 내는 회사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전문가들은 두 가지로 그 이유를 정리한다. 효과가 있는 당뇨병 앱이 드물고, 앱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려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라는 것. 최근 이 같은 당뇨병 앱 시장의 고민거리를 모두 해결한 회사가 있어 눈길을 끈다. 스마트폰 앱에 자신의 생활습관을 기록하면 의사와…

“동네의원이 만성질환을 관리하는 형태로 의료전달체계 구축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고혈압과 당뇨병 진료를 잘하는 병원이 선정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5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의원급 2만9928곳을 대상으로 고혈압(11차), 당뇨병(5차)으로 외래 진료를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적정성평가를 시행했다. 그 결과, 고혈압 진료를 잘하는 동네의원은 5084곳, 당뇨병에 특화된 동네의원은 2978곳으로 집계됐다. 특히 고혈압과 당뇨병 모두 진료지침을 잘 이행하는 양호기관은 1884곳으로 조사됐다. 이는…

그는 “혈당만 잘 관리해도 저혈당과 합병증 위험이 각각 50%, 40% 감소한다는 의미 있는 결과를 얻은 것도 매우 고무적”이라며 “병원과 생활의 간극을 메워 가벼운 당뇨를 악화시키지 않는 동시에 당뇨로 고충을 겪고 있는 환자가 (당뇨와 함께)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고 강조했다. http://www.sedaily.com/NewsView/1OC3ASKLKT

“”병원에서 하라는 대로 약을 잘 챙겨 먹고 운동도 열심히 했는데 갑자기 혈당이 70㎎/㎗ 정도로 떨어지면서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당뇨 환자들이 가끔 있어요. 증상이 호전됐는데 계속 같은 양으로 약을 먹다가 오히려 저혈당이 오는 경우예요. 이럴 때 혈당이 더 떨어지면 실신할 수도 있어 빨리 처방을 바꿔줘야 하는데, 병원에 가기 전엔 의사도 환자도 알기가 어렵죠.” 지난달 31일 서울 신사동…

“헬스케어 서비스에 있어 4차 산업혁명, ICT 기술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표면적으로 국민을 비롯한 이해당사자들을 위하는 것처럼 보이는 정책 역시 중요한 것이 아니다. 국민들을 제외한 다른 이해당사자 역시 두 번째 문제다. 최종 소비자인 국민들의 건강 차원에서 명확한 효용이 정의돼야 하고 이 효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가 기획되고 적절한 비용 구조를 담보할 수 있는 기술이 적용되는 것이…

당뇨병 전주기 관리 솔루션 출시 안내 기사입니다. http://www.etnews.com/20170131000476

S진료노트 소개입니다. http://www.etnews.com/20161013000390

“정밀의료 구현을 위한 모바일 헬스케어 혁신이 시작됐다. 단순 신체·운동정보 기반 헬스케어 서비스에서 질병, 생활습관 유전체 정보가 합쳐진 차세대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이 시도된다. 정보통신기술(ICT) 경쟁력을 바탕으로 정부-병원-기업이 공동전선을 구축해 모바일 기반 정밀의료 구현 주도권 확보에 나설 필요가 있다.” http://www.etnews.com/20161116000139

Copyright © 2014 Huraypositive Inc.